내성발톱 자가치료 Best 3

건강한 손발톱의 조건은 조갑 내 수분이 약 14퍼센트 정도로 조갑 색상이 선홍택이며 두께가 0.8mm정도로서 일정한 C커프가 존재하고 탄성을을 갖추고 있어야 합니다. 이에 해당하지 않는다면 내성발톱으로 문제가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내성발톱 이란 ?

 

'내성발톱' 이란, 우리가 흔히 파고드는 발톱이라고 부르는 증상입니다. 걸을 때마다 느껴지는 극심한 고통 때문에 야외활동은 커녕 외출도 잘 못하는 사람들이 바로 내향성 발톱 환자들입니다. 내향성 발톱은 살을 파고 들어 주변의 피부에 염증과 통증을 발생시킵니다.

 

대게 엄지방가락에 흔하게 생기며, 초기에는 환부 주변이 빨개지고 가벼운 통증을 느끼지만, 방치할 경우 염증반응으로 인해 발톱 주의의 붓기가 심해지고 진물이나고 곪을 수 있습니다. 나중에는 걷는 일까지 고통으로 만드는 내성발톱 자가치료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내성발톱 자가치료를 위해서는 병원에 방문해 수술을 해야 치료가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증상이 그리 심하지 않다면, 수술없이 내성발톱 자가치료만으로도 증상을 완화할 수 있습니다.

내성발톱 자가치료 하는법

 

첫번째, 내성발톱 교정기 를 사용 할 경우 살을 파고든 발톱 가장가리에 고리를 걸어 발톱 가운데는 눌러주고, 끝부분의 모서리를 들어 올려 팔고들지 못하도록 고정을 해주는 방법입니다.

 

두번째, 내성발톱 테이프 를 통한 내성발톱 자가치료로는 발톱과 피부 사이에 얇은 밴드를 붙여 발톱이 피부를 자극하는 것을 막는 것 입니다.

 

이와 비슷한 방법으로 모서리와 틈 사이에 솜이나 치과용 치실을 끼워 교정 할 수도 있습니다. 아울러 내성발톱 자가치료는 식염수나 따뜻한 물 족욕으로 마나지나 휴식을 통해 발의 피로를 풀어주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내성발톱 자가치료로도 상황이 호전되지 않는다면, 2차 감염으로 이어지며 증상이 악화 될 수 있기 때문에 신속하게 병원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당뇨병 환자의 경우 그러한 변화에 무딜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수술은 증상이 너무 악화된 경우 시행되는데 파고든 부분의 옆면을 제거하고 위를 덮고 있는 발톱 주름을 제거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상태가 심하지 않으면 평소 내성발톱 자가치료를 위한 생활습관으로 편한 신발을 신어 자극을 줄이고 하이힐 착용은 될 수 있으면 피하는게 좋습니다.

 

발을 청결하게 유지하며, 발톱을 깍을 때는 둥글게 자르는 것은 피해주세요. 일직선으로 깍아 발톱의 양끝이 바깥에 노출되도록 하는 것이 좋기 때문입니다.

 

발톱 손질을 할 땐 사용되는 도구의 소독 이후에 위생적으로 하도록 하고 발톱무좀을 동반하고 있다면 치료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러한 생활 습관은 예방과 동시에 내성발톱 자가치료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