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박수 정상수치 는?

심박수 정상수치에 대해 알아 볼 건데요. 심박수는 건강에 이상이 있는지 확인을 해 볼 수 있는 수치 중 한가지 라고 하는데요. 보통 사람들이 말하는 심박수는 심장이 1분 동안 몇 번이나 뛰는지를 보고서 결정을 한다고 하는데요. 이러한 심박수는 우리가 운동과 같이 몸을 움직이거나 잠을 잘 때나 차이가 있다고 하는데요.

몸의 상태에 따라서 심박수가 달라진다고 하는데요. 심박수는 심장 근육이 1분 동안 뛰는 횟수를 숫자로 표현 한 것 이라고 하는데요. 보통 사람의 경우에 심박수 정상수치는 1분당 60에서 80회 라고 하는데요. 보통 심박수 정상수치는 70회 라고 하는데요.

좀더 넓게 심박수 정상수치를 범위를 정하면 1분당 60에서 100회 까지도 본다고 하는데요. 그런데 이는 개인마다 달라서 더 큰 사람도 있고 더 작은 사람도 있다고 하는데요. 심박수 정상수치의 범위는 100을 넘지 않는데요. 약간 특이하게 60회가 안되는 분들은 통상적으로 신체가 건강 하다고 생각 할 수가 있는데요.

 

심박수가 낮으면 두통이나 현기증도 생긴다고 하는데요.  그런데 심박수 정상수치를 넘어서 엄청나게 큰 경우도 있다고 하는데요. 분당 100회를 넘어가게 되면 빈맥이라고 하는 부정맥의 일종 이라고 하는데요. 심박수가 너무 크다면 여러 가지 성인병에 대한 위험도가 생기기 때문에 운동도 하는게 좋다고 하는데요.

이런 분들은 혈관에 노폐물이 많으면 더 건강에 안 좋기 때문에 관리를 잘 하셔야 한다고 하는데요. 심박수에 영향을 주는 것에는 호르몬의 영향을 받는다고 하는데요. 아드레날린인 에피네프린 이나 노르에피네프린 의 영향을 받으면 심박수가 늘어나게 된다고 하는데요.

그리고 갑상샘에 의해서 혈류로 방출되는 갑상선 호르몬도 심박수를 증가 시킨다고 하는데요. 그리고 이렇게 심박수가 너무 커지는 것은 의학적인 치료 방법도 있다고 하는데요. 항부정맥제를 사용할 수도 있다고 하는데요. 박동조율을 하는 방법도 있다고 하네요.

전기 충격을 전달하는 방법도 있다고 하는데요. 건강에 엄청나게 부정적인 효과를 주는 것은 아니지만 부정맥과 같이 심박수가 정상수치 이상이면 신경이 쓰이게 되는데요. 부정맥이 있는 사람들의 경우에는 부정맥이 무해하다고 안심시켜 주는 것으로도 충분한 치료가 될 수 있다고 하는데요. 

부정맥은 때론 의사가 환자의 복용하고 있는 약을 변경하거나 용량을 조절한 경우 빈도가 적게 발생하거나 심지어 멈추는 것도 가능하다고 하는데요. 음료와 음식을 통하여 알코올 및 카페인을 섭취하는 것과  흡연을 피하는 것 또한 도움이 된다고 하는데요.

두근거림 증상이 운동 시에만 발생 하는 경우라면 격렬한 운동을 피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어떤 사람들은 의사가 치료의 효율성 여부를 결정하기 전까지 운전을 하면 안 된다고 하네요. 이상 심박수 정상수치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