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이 세다 새다 무엇이 맞는 표현일까?

일상생활 속에서 쓰는 표현 중 굉장히 많이 헷갈리는 표현이 있는데요. 바로 오늘은 그 중에서도 물이 세다 새다 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물이 세다 새다 를 들어보시면 어떤 표현이 맞는 것 인지 잘 모르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저 또한 물이 세다 새다 를 들어보면 어떠한 것이 맞는 표현인지 정확히는 모르겠는데요. 그럼 지금 바로 물이 새다 세다 의 차이점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물이 세다 새다물이 세다 새다.

먼저 물이 새다 세다 중 새다 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기체 또는 액체 와 같은 물질이 틈 과 구멍으로 조금씩 새어나오거나 나오다. (가스가 샌다.)


2. 빛이 물체의 틈 또는 구멍을 통해서 나거나 들다. (빛이 창문 또는 커튼으로 새다.)


3. 어떠한 공간에서 나오는 소리가 밖으로 빠져나가서 소리가 들리다. (소리가 문 밖으로 새다.)


4. 돈 또는 재산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 조금씩 부족해지거나 적어진다. (재산이 새다.)


5. 알려져서는 안되는 정보나 비밀 따위가 외부에 알려지다. (비밀이 새어나가다. 정보가 새다.)

 

위와 같이 새다의 여러가지 의미를 알아보았는데요. 



물이 새다 의 경우에는 물이 조그만 구멍 또는 틈새로 빠져나간다. 새어나간다. 라는 뜻으로 물이 새다 세다 중 맞는 표현은 물이 새다 가 맞습니다.

그럼 다음은 물이 새다 세다 중 세다 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힘이 강하다. (기운이 세다.)


2. 고집이 세다. (행동 및 밀고 나가는 기세가 강하다.)


3. 물살이 강하다. (물살이 세다)


5. 음식으로 치면 두릅이 억세다. (두릅이 질기고 씹기가 힘들다.)


6. 운수나 터 따위가 나쁘다. (팔자가 세다.)


7. 제정된 규정이나 규법의 요구성이 높다. (법이 세다.)


두가지 물이 세다 새다 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새다 와 세다 의 각각의 의미를 살펴보니 물이 새다 세다 중 일상생활에서 우리가 쓰는 물이 새고 있을 때 사용하는 표현으로 맞는 것은 물이 새다 가 맞는 표현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는데요.

이처럼 일상생활에서 물이 세다 새다 뿐만 아니라 헷갈리는 여러가지 표현이 많이 있는데요. 조금만 관심을 갖고 공부를 한다면 상황에 맞는 올바른 표현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